'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 쉐프, 中에 짜장면 매치 '대성공'

김백송 기자

입력 2018-09-08 23:32: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restmb_jhidxmake.jpg
이연복. /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 캡처
 

'현지에서 먹힐까2' 이연복이 짜장면으로 중국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8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서는 이연복 셰프와 김강우, 허경환 서은수가 중국 현지에서 짜장면 장사에 도전했다.

이날 중국 현지에서 푸드트럭을 오픈한 이들은 문전성시를 이루는 손님들의 행렬에 "대박 났다"라며 환호했다. 급기야 계산을 위해 마련한 테이블까지 손님을 받아야할 정도로 바쁘게 돌아갔다.

손님들은 "한국 드라마에서 짜장면 먹는 모습을 많이 봤다"라며 기대를 표했고 "저렴한 가격에 양도 많고 재료가 좋다"면서 입을 모아 칭찬했다.

허경환은 "손님들이 너무 많아 조금만 더 몰리면 헹가레 받을뻔 했다"라며 너스레 떨었다. 서은수는 잔돈을 바꾸기 위해 주변 상점을 찾았고 번역기를 통해 무사히 성공했다.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는 중국에서 한국식 중화요리를 팔며 푸드트럭으로 장사 & 여행을 하는 푸드트럭 로드트립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