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20d 고속도로 주행 중 불… 운전자 "긴급 안전진단도 받았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8 08:10: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1.jpg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0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부근을 달리던 A(44)씨의 2014년식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연합뉴스

BMW 차량에서 또 불이 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0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부근을 달리던 A(44)씨의 2014년식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A씨는 운전 도중 차량 앞부분에서 연기가 나자 갓길로 주차하고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차량은 대부분 불에 탔다.

A씨는 경찰에서 "지난달 27일 서울 한 BMW 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