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SUV 덮친 화물차 바퀴사고 정비사 입건… "너트 제대로 조이지 않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8 08:13: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801000541200026541.jpg
지난 7월 23일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트레일러에서 빠진 대형 바퀴가 반대편 차로로 넘어가 일가족이 탄 SUV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레일러에서 바퀴가 빠져 일가족이 탄 SUV를 덮친 사고와 관련해 정비책임을 소홀히 한 정비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정비사 A(4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20일 경기도 이천시 한 정비소에서 B(53) 씨의 25t 트레일러를 정비하던 중 총 6줄의 타이어 가운데 좌측 4번째 줄 타이어의 결합 부위 너트를 제대로 조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정비과실은 같은 달 23일 오전 평택시 서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B씨의 트레일러에서 바퀴가 빠져 반대 차선을 달리던 C(47) 씨의 싼타페 차량을 덮친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싼타페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C씨의 아내(47)가 숨졌고, C씨와 두 딸이 다쳤다.

사고 당시 경찰은 B씨를 도로교통법상 안전운전 의무 위반 등 혐의로 입건, B씨가 사고 3일 전 A씨로부터 타이어 정비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A씨의 과실 여부를 조사해왔다.

당초 A씨는 다른 타이어를 교체하며 사고의 원인이 된 좌측 4번째 줄 타이어도 함께 교체했는지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나 경찰이 사고 전 방범용 CC(폐쇄회로)TV에 찍힌 B씨의 트레일러 영상 등 관련 증거를 제시하자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

CCTV 영상에서는 B씨의 트레일러 바퀴 총 22개 중 교체를 받은 타이어와 받지 않은 타이어의 색깔이 다르게 식별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통상적인 수리 절차대로 타이어 교체를 진행했다고 진술했지만, CCTV 영상 등을 통해 정비를 받은 4번째 줄 타이어가 빠지며 사고가 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정밀 감정을 맡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의견도 일치해 A씨를 형사입건했다"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