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규 택지개발 자료 최초 유출 경기도 아니야"

연합뉴스

입력 2018-09-08 13:15: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도권 신규 택지개발 계획의 사전 유출과 관련한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경기도는 해당 자료의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 공무원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8일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부인했다.

도는 이날 오전 김용 대변인 명의의 해명자료를 통해 "신창현 국회의원실이 공개한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정보'의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 공무원이라고 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도는 "도는 과천시가 베드타운이 아닌 자족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과천시 해당 지역에 대한 독자적 개발계획을 추진 중이었다"며 "도가 신 의원실에 제공한 자료는 경기도의 이 같은 독자적 개발방안에 관한 것으로, 국토부의 택지개발 관련 자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천 개발과 관련 도의) 이런 입장을 국토부에 다양한 경로로 전달할 필요가 있어 과천 출신 신 의원실에 이 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따라서 신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는 'LH에 요청해 받은 택지개발 관련 자료'로, 도가 제공한 독자개발 계획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일부 언론은 신 의원실에 수도권 택지개발 계획 자료를 유출한 사람이 경기도청 공무원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