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제91회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 부문 출품작 선정… "한국사회 영역 해부"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9-08 14:18: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버닝.jpg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내년 열리는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최종 선정됐다.

영화진흥위원회는 8일 "심사위원들이 격론을 벌이고 이견을 조율한 끝에 출품 신청작 10편 가운데 '버닝'을 최종 출품작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심사위원들은 '버닝'에 대해 "감독의 예술적 성취에 대한 인지도가 세계적으로 가장 높고, 한국영화의 현 수준을 대표할 만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한국사회 영역을 해부하는 미학적이고 윤리적인 시선의 성숙도가 세계시민의 보편적 지성과 통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봤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버닝'은 일본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이목을 끌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