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인자 리잔수 평양 도착…김여정·최룡해 등 영접

김정은 체제이후 中 최고위급…러 상원의장, 김 위원장과 회담

연합뉴스

입력 2018-09-08 19:27: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맞아 8일 방북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리 상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북한 공식 권력서열 3위인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

리 상무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 체제가 들어선 이후 중국의 방북 인사로는 최고위급이다.

애초 9·9절에 맞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설도 나돌았지만, 북핵 협상 교착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 이후 방문이 무산되면서 리 상무위원장이 시 주석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북했다.

한편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오는 10일까지 이뤄지는 이번 방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