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메르스 환자 접촉자 역학조사·모니터링"

연합뉴스

입력 2018-09-08 20:33: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801000559700027481.jpg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발생한 8일 저녁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굳은 표정으로 감염자 상황 및 관련 대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 만에 국내에서 발생한 것과 관련해 "메르스 환자 접촉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와 증상 모니터링을 하도록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귀국한 서울 거주 A(61)씨가 8일 오후 4시께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

A씨는 쿠웨이트 방문 중 설사 증상으로 8월 28일 현지 의료기관을 찾았고, 귀국 중 다시 설사 증상으로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삼성서울병원은 A씨가 내원한 즉시 응급실 선별격리실로 격리해 진료한 결과, 발열, 가래, 폐렴 증상을 확인 후 보건당국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A씨는 국가지정격리 병상이 있는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행한 검사 결과, 메르스 양성으로 확인됐다.

다음은 현재 메르스 발생 상황에 대한 보건당국과의 질의·응답이다.

-- 발생 환자에 대한 대응은 어떻게 진행됐나.

▲ 메르스 환자가 입국 시 증상으로 공항에서 개별 리무진을 이용해 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갔다. 삼성서울병원에서 여행력 확인 거쳐 선별 진료, 격리조치 및 개인 보호구 착용 등 선제 감염예방 조치를 했다. 다만, 항공기와 공항 내 접촉, 추가 장소 방문 여부 등 자세한 사항은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 중이다. 확인 결과에 따라 추가 발생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다. 앞으로 상황은 추후 상세히 알려드리겠다.

-- 메르스 환자의 접촉자 파악과 관리는 어떻게 하나.

▲ 메르스 확진 환자와 항공기 내 동승한 모든 승객과 승무원의 주소지 소재 관할 보건소로 명단을 통보해 지역사회 내에서 역학조사와 증상 모니터링을 하도록 조치 중이다. 접촉자로 확인된 경우 접촉일로부터 14일 동안 보건소를 통해 발열 및 호흡기 증상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증상이 있는 경우 의심환자에 준한 검사와 격리입원 등 진단 및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 메르스 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았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 보건소의 안내에 따라 증상 발생 모니터링과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생길 경우, 타인에 대한 감염 전파 방지 및 본인의 빠른 메르스 감별 진단을 위해서라도 타인 접촉 및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바로 보건소 담당자에게 알려 안내에 따르도록 해야 한다.

-- 향후 메르스 대응 계획은 무엇인가.

▲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반, 서울시, 민간전문가로 즉각 대응팀을 확대, 편성해 메르스 환자가 격리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 등 현장에 파견, 심층 역학 조사 결과에 따른 추가 방역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자체위기평가회의를 소집해 중앙방역대책본부 구성, 메르스 추가 환자 발생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 심층 역학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언론브리핑 통해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메르스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