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동막골소녀(솔지), 3연승 가왕 수성… 세이렌 박기영·아이콘 진환·주영·이현섭 출격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9 18:50: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91.jpg
'복면가왕' 동막골소녀(솔지) 3연승. 세이렌 정체는 박기영. 아이콘 진환·주영·이현섭 출격.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동막골소녀가 3연속 가왕 수성에 성공한 가운데, 세이렌의 정체는 가수 박기영으로 밝혀졌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막골소녀'를 막기 위한 복면가수 4인의 대결이 공개됐다.

이날 2라운드 첫번째 대결은 산악오토바이와 세이렌. 산악오토바이는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선곡, 부드러우면서 허스키한 음색으로 관객의 귀를 사로잡았다.

반면 세이렌은 한영애의 '루씰'을 선곡해 빨려들어가는 흡입력으로 아름다운 무대를 만들어냈다. 

 

대결의 승자는 세이렌. 마스크를 벗은 산악오토바이의 정체는 아이콘 진환이었다. 그는 "구준회로부터 이 곳이 고독하고 외로웠다는 얘길 들었다. 나는 좋았다. 가려져 있으니까 자신감이 생겼다. 내 꿈은 오늘을 시작으로 아이콘 활동은 물론 솔로앨범도 내고 다양하고 친근하게 다가가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두번째 대결 주인공은 500원 앞면과 양궁이었다. 500원 앞면은 임정희 '눈물이 안났어'를 선곡, 양궁은 박완규 '천년의 사랑'을 선곡했다.

그 결과 양궁이 승리를 거뒀고, 500원 앞면의 정체는 가수 주영이었다. 주영은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가왕전에 진출한 세이렌과 양궁. 세이렌은 이승철 '마지막 콘서트'를, 양궁은 김범수 '약속'을 선곡해 가왕에 맞서는 남다른 무대로 귀를 사로잡았다. 

 

그 결과 세이렌이 승리를 거뒀고, 양궁은 넥스트 유나이티드의 파워보컬 이현섭이었다. 이현섭은 "신해철이 떠나면서 넥스트 유나이티드에 사명감을 가지려 했지만 압박감과 부담감 때문에 힘들었고, 질타를 받았고, 마음의 병까지 얻었다"면서도 "하지만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노래가 이렇게 재밌는 거였다는걸 알았다"고 전해 격려를 받았다. 

동막골소녀는 이정봉 '어떤가요'로 인상적인 무대를 꾸몄다. 결국 동막골소녀는 파죽의 3연승에 성공, 세이렌의 정체는 가수 박기영이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