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김유석, 장미희 재산 뺏다 체포… 김권에 "죄수복 입은 모습 보이기 싫다"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9 20:3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2017351710_2_copy.jpg
같이 살래요 장미희 유동근. /kBS 2TV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같이 살래요' 김권도 부친 김유석을 막지 못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마지막회에서 최문식(김권 분)은 부친 최동진(김유석 분)을 설득하려고 시도했다. 

최문식은 부친 최동진을 찾아가 가방을 빼앗았고, 빌딩 매매 계약서를 보고 분노했다. 

 

최동진은 "내 인생 바꿀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고, 최문식은 "아버지 인생을 왜 엄마 재산을 빼앗아서 바꾸려는 거냐"고 물었다. 

최문식은 "아버지, 아빠... 우리 엄마에게 같이 가서 용서 빌자. 아직 안 늦었다. 엄마 재산만 포기하면 우리도 제대로 살 수 있다"고 사정했으나, 최동진은 "늦었다. 지금 안 가면 평생 빈털터리로 살다가 죽어야 한다. 난 그렇게 죽기 싫다. 넌 내 아들이다. 내 핏줄이다. 제발 이번 한 번만 네가 날 봐줘"라고 했다. 

이미연(장미희 분)의 빌딩을 기어코 팔려던 최동진. 그러나 계약현장에서 경찰에 문서위조 사기공갈 영리목적 유인 혐의로 체포됐다.

 

얼마 후 이미연은 수감 중인 최동진을 찾아갔다. 최동진은 "최문식이 면회를 못오게 해달라. 아버지로서 마지막 자존심은 있다. 이런 죄수복 입은 모습으로 보기는 싫다"라고 부탁했다. 이미연은 최문식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