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이진욱, 진범 권율과 눈맞춤… "진짜로 놀아줄게"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10 00:03: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22.jpg
보이스2 몇부작. 이하나 이진욱 권율. /OCN '보이스2' 방송 캡처

 

'보이스2' 이진욱-이하나가 진범 권율과 마주했다. 

9일 방송된 OCN 부말드라마 '보이스2'에서는 도강우(이진욱 분)의 과거가 인터넷에서 화제로 떠올랐다.

이날 골든타임 팀은 온라인상에 무작위로 배포된 도강우의 과거 이야기를 확인했다. 네티즌들은 골든타임 팀에 전화를 걸어 업무를 마비 시켰다. 

 

그 시각, 사건 조사차 경비원의 아파트를 찾았던 나계장(유승목)은 방제수(권율)와 마주쳤고, 방제수를 따라 그의 집으로 들어갔다가 독거미에 살해당했다.


그날 밤 골든타임 팀에는 나계장의 신분증, 별 모양 상자와 함께 의문의 남자가 배 위에서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강권주(이하나)는 사건 현장에 골든타임 팀을 출동 시켰고, 모든 증거는 도강우가 나계장을 살해했음을 가리켰다. 

 

나계장의 부하 동료는 강권주를 향해 "블랙아웃 된 환자를 복직시키니까 이런 일이 생기는 거 아니냐. 센터장님. 당신네들이 장경학 팀장 잡으려다 우리 계장님 이렇게 된 거다"라고 원망했다. 

그제야 상황을 파악한 도강우는 강권주에게 도움을 청했다. 도강우의 연락을 받고 나간 강권주는 "팀장님 자수해라. 지금 자수해야 참작된다. 모든 증거들이 팀장님을 가리킨다. 팀장님은 환자다. 팀장님은 아픈 사람이다"라고 그를 설득했다.

강권주의 말에 도강우는 "그 새끼는 우리끼리 의심하고 증오하도록 만드는 놈이다. 이걸 즐긴다"라며 "어떻게 내 과거를 알아서 이렇게 집요하게 구는지 궁금하다. 하지만 적어도 내가 당신 앞에서 떠드는 이 순간만큼은 아무런 거짓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때 형사들이 나타났고, 도강우는 도망쳤다. 그리고 그의 집에서 CCTV 카메라를 발견한 강권주는 사건 현장을 조작하는 의문의 남성이 찍힌 영상을 확인했다.


나계장의 마지막 행선지를 찾은 도강우는 경찰들에게 쫓겼고, 진범에게 무전이 도청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권주는 메모로 도강우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정작 도강우는 강권주를 인질로 잡았다. 


이는 도강우의 계략이었다. 도강우는 진범이 자신을 보고 있다는 것을 이미 눈치챘다. 이에 일부러 강권주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위협하는 척 했던 것.

방제수는 그런 도강우의 계획을 뒤늦게 눈치 챘다. 

 

강권주는 아파트 아래서 라텍스장갑 튕기는 소리를 들었고 방제수를 발견했다. 방제수는 자신의 얼굴을 들고 "반가워. 코우스케. 강권주 센터장님. 이제 진짜로 놀아줄게"라며 선전포고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