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상원의장 "김정은 방러 의지… 美와 합의, 단계적 이행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9 01:34: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러시아 상원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방러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러시아 매체들이 보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방북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8일 김 위원장을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마트비옌코 의장에 의하면 김 위원장이 언제든 러시아를 방문할 준비가 돼있으며 외교 당국자들은 김 위원장의 방러 시기와 장소를 조율하는 실무에 착수한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11일 개막하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경제포럼에는 참석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또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방안을 미국과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고 인테르팍스통신이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마트비옌코 의장은 북한에 비핵화 진전을 유인할 동기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