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상도유치원 건물, 오후 철거작업 시작…내일까지 완료 예정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9 13:05: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01000584600028811.jpg
인근 다세대주택 공사 과정에서 붕괴 위기에 처한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서울상도유치원이 사고 나흘만인 9일 철거작업에 들어간다. 동작구청은 이날 오후 1시를 전후에 건물 철거 작업에 들어가 다음날인 10일 오후 6시께 철거 작업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9일 오후 유치원 철거를 위한 압성토 작업(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이 끝난 유치원 일대 모습. /연합뉴스

인근 공사장에서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건물 일부가 붕괴된 서울 동작구 상도유치원 건물에 대한 철거 작업이 9일 오후에 시작된다.

서울 동착구청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 인근에서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하고 철거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

동작구청은 이날 오후 1시께 압쇄기(붐 크러셔)를 이용해 유치원 건물의 기울어진 부분에 대해 우선 철거에 들어간다.

이날 오전 6시께 압성토 작업(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을 끝낸 구청은 오후 3시까지 건물 전면부의 필로티를 제거하고 토사를 정리한다.

이후 오후 4시 철거 장비를 투입하고, 오후 7∼8시께 본체 철거 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조남성 동작구청 도시관리국장은 "일반 철거는 '브레이커'라는 장비를 활용해 두드리고 려서 건물을 파쇄하지만, 이 경우 소음과 진동, 먼지가 발생하는 만큼 이번에는 압쇄기를 활용한다"며 "압쇄기는 집게처럼 생긴 도구가 있어서 물어서 뜯는 방식으로 작업해 진동이 덜하다"고 설명했다.

조 국장은 "먼저 상부 건물을 주저앉힌 뒤 잔재와 하부 건물을 10일 철거할 예정"이라며 "소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야간, 철야 작업은 지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090901000584600028812.jpg
인근 다세대주택 공사 과정에서 붕괴 위기에 처한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서울상도유치원이 사고 나흘만인 9일 철거작업에 들어간다. 동작구청은 이날 오후 1시를 전후에 건물 철거 작업에 들어가 다음날인 10일 오후 6시께 철거 작업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9일 오후 유치원 철거를 위한 압성토 작업(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이 끝난 유치원 일대 모습. /연합뉴스

철거 이틀째인 10일에는 오전 8시부터 작업을 시작해 오후 6시께 본체와 지하층의 철거를 끝내고, 13일까지 철거 잔재를 반출할 계획이다.

구청은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다음 달까지 정밀 안전 진단을 해 그 결과에 따라 잔여 건물의 조치 방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남궁용 동작구청 안전건설교통국장은 "교육청과 유치원 학부모들께 정밀 안전진단 내용을 공유하겠다"며 "잔여 건물의 철거 여부에 대해서는 진단 결과에 따라 다시 알려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박창근 관동대 토목학과 교수는 지하안전영향평가를 제대로 했다면 사고를 막았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수가 "공사 인허가에 따라 지하안전영향평가를 하게 됐는데, 영향평가를 했느냐"고 질문하자 조 국장은 "지하안전영향평가는 올해 1월 18일부터 시작인데 이 공사는 하루 전인 1월 17일에 인허가 접수됐기 때문에 평가 대상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상도유치원은 앞서 6일 밤 11시 22분께 건물이 기울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바로 옆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져 근처 지반이 침하했고, 이 탓에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