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9·아이폰 XS 맥스·아이폰 XS, 스펙·가격 '눈길'…레드·블루·오렌지 등 색상多+용량↑+배터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9 13:4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이폰.jpg
아이폰9 /연합뉴스=아이폰 언팩

'아이폰9' 공개가 4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8일 미 IT매체들에 따르면 애플이 초청장을 발송한 12일(이하 현지시간) 아이폰 신제품 언팩(공개행사)이 이뤄진다. 애플은 해당 행사에서 3종의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는다.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대화면 아이폰 XS 맥스와 아이폰 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 XS, 그리고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모델이 팬들을 만난다.

애플은 아이폰 6 플러스 이후 지속해서 대화면 모델명에 붙여온 '플러스'를 버리는 대신 '맥스'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후속 모델은 지난해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모두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이 장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 전문가인 KGI 증권 애널리스트 궈밍치는 신형 아이폰이 '맥스'라는 네이밍에 걸맞게 512기가바이트(GB)의 스토리지(저장용량)를 갖출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삼성 갤럭시 노트 9는 기본 512GB에 같은 용량의 SD 카드를 덧붙이면 '꿈의 스토리지'로 불리는 1테라바이트(TB)가 가능하도록 스마트폰 용량을 극대화했다.

디자인은 아이폰 X의 기본 틀을 유지하기 때문에 파격적인 변신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레이, 레드, 화이트, 블루, 오렌지에 골드까지 색상의 다양화를 추구할 것으로 점치기도 한다.

가격은 LCD 모델이 600달러 후반에 책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일부 IT 매체에서는 보급형으로 나오는 LCD 모델조차도 740달러대 후반으로 정해졌다는 상반된 관측도 있다.

아이폰 XS와 XS 맥스도 각각 800달러대 후반, 900달러대 후반이라는 관측과 함께 아이폰 XS 맥스 512GB 모델 가격이 1천199달러(약 134만 원)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말도 떠돈다.

새로 출시되는 아이폰에는 나만의 이모지인 '미모지', 새로운 알림 기능, 시리 숏컷(바로가기) 등으로 '개인기'를 뽐낼 전망이다. 다만, 32명이 집단 영상대화하는 그룹 페이스타임은 탑재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