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스, 오사카 나오미 우승 축하 "야유 그만하고 내년에 또 만나길"…2009년 이후 또 과도한 항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9 14:00: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01000591400029101.jpg
오사카 나오미.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세리 윌리엄스가 준우승했다./AP=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가 오사카 나오미와 함께 수상한 가운데, 속상한 마음을 다잡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전은 판정 논란 속에서 승자, 패자 모두 찜찜한 분위기로 끝이 났다.

이날 2세트 게임스코어 3-1로 앞서던 윌리엄스가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줘 3-2로 쫓기게 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던진 것.

이어 체어 엄파이어를 맡은 카를로스 라모스는 이번이 2차 경고라고 판정하며 윌리엄스의 심기가 불편해졌다.

라모스는 "경기 초반 윌리엄스가 부당하게 코치의 지시를 받아 경고를 한 차례 줬다"며 이번은 2차 경고가 되면서 오사카에게 포인트를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칭 바이얼레이션' 상황을 알지 못한 윌리엄스는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며 일이 커졌다.

3-2로 재개된 오사카의 서브 게임은 오사카가 15-0으로 앞선 상황에서 시작됐고, 윌리엄스는 연달아 2게임을 내줘 게임스코어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화가 난 윌리엄스는 주심에게 "당신 때문에 내 점수가 도둑맞았다. 당신은 거짓말쟁이고 앞으로 내 경기에는 절대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항의했다. 이에 라모스는 윌리엄스에게 3차 경고를 했고, 이는 게임 페널티가 되며 순식간에 게임스코어는 5-3으로 벌어졌다.

윌리엄스는 이후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해 코트에 들어온 대회 관계자들에게 울먹이며 자신의 결백을 호소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는 2009년 이 대회 결승에서는 서브를 넣을 때 풋 폴트가 선언되자 선심에게 "이 공을 당신 목구멍에 넣어 버리겠다"고 말했다가 거의 1억원 가까운 벌금을 낸 바 있다.

당시 윌리엄스는 2세트 게임스코어 5-6으로 뒤진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 풋 폴트로 15-40이 됐고, 항의하다가 경고가 누적되며 그대로 패했다.

윌리엄스는 2011년 결승에서도 서맨사 스토서(호주)와 경기 2세트에서 포핸드 공격을 성공했지만 상대 선수가 공을 치기 전에 너무 크게 고함을 쳤다는 이유로 실점 판정을 받았다.

이때 역시 준우승한 윌리엄스는 강력한 항의 끝에 벌금 2천 달러를 부과받았다.

논란 끝에 패한 윌리엄스를 위로하기 위해 많은 팬은 시상식 초반까지 엄청난 야유를 퍼부으며 대회 운영에 못마땅한 심기를 내비쳤다.

이에 윌리엄스는 "나오미는 훌륭한 경기를 했고, 지금은 그를 축하하는 자리다. 더는 야유는 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시상식 전 오사카의 어깨를 감싸 안고 미안한 마음을 전한 그는 재차 "야유는 그만합시다. 내년에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