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故 노회찬 기리는 재단 설립 추진

이정미 대표 등 각계 18인 제안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정미,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며'<YONHAP NO-3901>
49재 추모행사-9일 오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치러진 고 노회찬 전 의원의 49재 추모행사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고인의 영정에 잔을 올리고 있다. /정의당 제공

정의당은 9일 고 노회찬 전 의원의 49재 추모행사을 열고 고인을 기리기 위한 '노회찬재단(가칭)' 설립안을 공개했다.

이정미 대표와 권영길·심상정 전 대표를 비롯한 각계 인사 18인은 이날 노 전 의원 묘소가 있는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 모여 노회찬재단 설립을 제안했다.

정광필 전 이우학교 교장은 제안문에서 "노회찬재단을 설립해 노회찬이 했던 정치를 '노회찬 정치'로 되살리겠다"며 "노회찬의 말과 글, 발자취를 기록하고 펼쳐내 좋은 정치의 교본이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노회찬의 꿈과 삶을 이어갈 제2, 제3의 노회찬을 양성하고 지원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을 문화적이고 자유로운 나라, 사회연대의 나라, 평화로운 나라로 만들어가기 위한 연구와 토론의 장을 열겠다"고 사업 방향을 설명했다.

정의당은 향후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노회찬재단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단을 지원할 시민 후원회원 모집도 시작하기로 했다.

재단 설립 제안에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방송인 김미화 씨, 김영숙 국회 환경노조 위원장, 영화감독 박찬욱·변영주 씨, 백승헌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시민 작가,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 등이 참여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