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9사단, 전 지휘관 대상 체험식 음주교육 받고 음주운전 근절 앞장

김재영 기자

입력 2018-09-09 15:44: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01000597800029541.jpg
체험식 음주운전 예방교육 받는 육군 9사단 군 간부들. /육군 9사단 제공

육군9사단은 6일 일산서부경찰서 지원을 받아 사단 내 전 지휘관과 주임원사, 행정보급관 등 250여명을 대상으로 '건전한 음주문화 캠페인' 일환으로 체험식 음주운전 예방교육을 받았다.

음주운전 체험식 교육은 일산서부서 박가영 경사가 강의를 맡았다.

강의에 나선 박 경사는 군 간부들이 거주하고 있는 고양시에서 일어난 최근 음주운전 사고사례를 실제 뉴스와 블랙박스 영상으로 설명하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어 군 간부들은 가상음주 체험용 고글을 착용한 뒤 라바콘을 따라 걷는 체험식 교육을 가졌다.

음주 체험용 고글은 혈중 알코올 농도 0.05%, 0.1%, 0.2% 등 다양한 단계의 음주 상태를 간접체험 할 수 있도록 제작된 특수 고글로 착용 후 라바콘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걷지 못하고 쓰러지거나 라바콘과 충돌했다.

체험에 나선 신재룡(중령) 헌병대장은 "잘 걸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생각처럼 되지 않아 음주 후 얼마나 자기통제가 힘든지 알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정재승 교통관리계장은 "앞으로도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