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갈등, 전방위 확산 모드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노조 "법인분리 반대" 1인 시위 중
반대서명·강행땐 법률적 대응 계획
비정규직지회 "직접고용하라" 목청

한국지엠 노사 갈등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의 법인분리 방침에 반대하며 산업은행 앞 무기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비정규직 노조는 한국지엠이 정부의 '직접고용 명령'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사측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지난달 말부터 제너럴모터스(GM)의 법인 분리 계획 철회를 주장하며 산업은행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지엠 노조는 "법인 분리는 군산공장 폐쇄에 이은 또 하나의 구조조정의 발판이 될 수 있다"며 "GM이 법인분리를 강행할 경우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를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한국지엠의 2대 주주이자 의결거부권(비토권)이 있는 산업은행이 법인분리에 대해 비토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산업은행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법인분리 반대 서명을 받는 한편, 회사 측이 법인 분리를 강행할 시 법률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 10월로 예정된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논의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지엠 비정규직지회는 사측이 정부의 명령을 이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창원공장 비정규직 773명에 대해 한국지엠이 '직접고용'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사 측은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부평공장 비정규직 800여 명에 대해서도 직접고용 명령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비정규직 지회는 10일 비정규직에 대한 해고를 강행하는 한국지엠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사측 관계자는 "GM은 지난 7월 법인분리 계획과 함께 한국지엠에 대한 추가 투자계획을 발표했다"며 "지분이나 자산을 매각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정규직과 관련해서는 "직접고용 명령이 내려진 이들을 채용할 여력이 없다. 정부의 결정이 5년 전과 다른 측면이 있기 때문에 법원의 판단에 맡겨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