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마른 도시에 불어넣는 '콘크리트 상상력'

인천건축문화제 일환 백일장·사진공모… 각각 29개팀·16개作 수상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180908_165336402
제20회 인천건축백일장 행사가 지난 8일 인천 문학경기장 북문 야외공연장에서 진행됐다. /2018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인천건축백일장(건축 모형 만들기)이 지난 8일 인천 문학경기장 북문 야외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도시건축사진공모전 수상작도 결정됐다.

이들 행사는 인천 유일의 건축 소재 관련 문화 축제인 '인천건축문화제' 일환이다.

올해 20회를 맞은 인천건축백일장은 '골목골목까지 행복한 우리 집'을 주제로 150여 개 팀 6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천시, 대한건축사협회 인천시건축사회, 경인일보가 공동 주최하고 2018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했다.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 또는 중학생이 포함된 2~5명 가족 단위 참가자들은 컬러고무찰흙, 골판지, 수수깡, 필름지, 보드판 등의 재료를 활용해 다양한 작품을 만들었다.

이날 행사에선 대상 2팀, 최우수상 4팀, 우수·장려상 각 4팀, 입선 15개 팀 등 총 29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 관계자는 "매년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 어린 학생들이 건축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학부모 참여 폭을 넓힐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사본 -대상(김경배 1944년생)
'제16회 도시건축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김경배(74)씨의 '대한 싸이로'. /2018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제16회 도시건축사진공모전에선 김경배(74)씨의 '대한 싸이로'가 대상을 차지했다.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는 이를 포함해 총 16개 작품(대상 1, 최우수 1, 우수 2, 가작 4, 입선 8)을 수상작으로 결정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여상현 인천재능대 교수(사진영상미디어과)는 심사평에서 "대상 수상작의 경우 현대적 사진 개념을 충실히 수행하고 인천을 기록하는 좋은 작품으로 판단됐다"고 했다.

또 "수상작들은 빼어난 인천의 건축물과 자연환경의 아름다운 조화를 잘 표현했다"며 "인천의 아카이브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건축백일장과 도시건축사진공모전 수상작 시상은 10월 5일 인천건축문화제 개막식에서 진행된다. 이번 수상작들은 10월 10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에 전시된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