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민 역전 만루포+켈리 11승' SK, 두산 꺾고 단독 2위 사수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9 17:43: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01000615000030081.jpg
'한동민 역전 만루포+켈리 11승' SK, 두산 꺾고 단독 2위 사수. 사진은 SK와이번스 타자 한동민.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한동민의 짜릿한 역전 만루홈런, 켈리의 역투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꺾고 2위를 사수했다.

SK는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홈경기서 14-2로 승리했다.

이날 키플레이어는 만루포를 뽑아낸 한동민이었다. 그는 1-2로 뒤진 4회말 2사 만루에서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의 3구째 체인지업(135㎞)을 통타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홈런을 터트렸다.

한동민이 이 홈런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30홈런 고지를 밟으면서 SK는 제이미 로맥(37홈런), 최정(31홈런) 등 30홈런 타자를 3명 보유하게 됐다. 한 팀에서 30홈런 타자가 3명이 나온 것은 역대 최다 타이 기록.

한동민이 전세를 뒤집자 선발 메릴 켈리도 역투를 시작했다. 켈리는 7이닝을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11승(7패)째를 수확했다.

SK는 이날 승리로 65승 1무 52패를 기록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과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7승 7패로 균형을 맞췄다.

두산은 1회말 무사 1, 2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겼고, 2회초 오재원과 오재일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엮었다.

김재호가 진루타를 쳐내지 못하고 물러났지만, 김인태의 타석 때 오재원이 3루 도루에 성공했다. 3루에 안착한 오재원은 김인태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계속된 2사 1루에서 켈리의 보크, 박세혁의 중전 적시타로 또 1점을 보탰다.

반격에 나선 SK는 2회말 1사 2, 3루에서 박승욱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4회말에는 안타와 몸에 맞는 공,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한동민이 결정적인 만루홈런을 쳐내 승부를 단숨에 되돌렸다.

SK는 5회말 김동엽이 바뀐 투수 박신지를 상대로 중월 솔로포를 터트려 점수 차를 4점으로 벌렸다.

기세가 오른 SK는 7회말 1점을 더한 데 이어 8회말에는 안타 7개를 집중시켜 대거 7득점하고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