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세 뛰어넘는 땅값 상승 '힘빠지는 기업'

남동·주안산단등 수도권 4곳 공시지가, 생산액 증가율 추월
반월은 3배이상 差… 임대료 상승·신규투자 부담 대책 시급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901000627700030441

인천 남동산업단지와 경기 시화산업단지 등 수도권 주요 국가산단 공시지가 상승률이 생산액 증가율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가 상승은 공장 부지·건물을 임차한 업체와 지역경제의 경쟁력을 악화시킬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인천상공회의소는 남동산단과 주안·부평·시화·반월산단 등 총 5개 수도권 국가산단 가운데 부평을 제외한 4곳의 공시지가 상승률이 생산액 증가율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고 9일 밝혔다.

인천상의는 2000~2017년 공시지가와 생산액 규모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 그래픽 참조

이 기간 시화산단 공시지가 상승률은 640.5%로 조사 대상 가운데 가장 높았지만, 생산액 증가율은 565.3%에 그쳤다. 남동산단도 공시지가 상승률(355.3%)이 생산액 증가율(291.3%)보다 높았다.

남동산단 내 임차업체 비율은 67.7%(올 6월 기준)다. 주안산단도 공시지가 상승률(207.2%)이 생산액 증가율(134.6%)보다 컸다. 반월산단은 공시지가 상승률(414.3%)이 생산액 증가율(132.4%)보다 세 배 이상 높았다.

인천상의는 생산액 증가 수준을 넘어서는 용지가격 상승은 임차업체와 지역경제의 경쟁력을 악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기존 업체가 생산설비 등 신규 투자에 부담을 느낄 수 있으며, 새로운 기업의 산단 진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가 상승은 공장 부지·건물 임차료 및 매매가 상승으로 이어진다.

인천상의는 지가 안정화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지식산업센터 건설, 건축 용적률 상향 조정 등 산단 구조고도화 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남촌일반산단, 영종항공산단, 송도바이오융합산단 등 산업단지 추가 조성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산단 용지 가격이 지나치게 오르면 입주기업의 투자 감소 등으로 이어져 지역 경제 발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