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父 손웅정, 손흥민 축구 교육법 '눈길'…"한국 축구 시스템 훈련 과해"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9-10 07:40: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5.jpeg
손웅정.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씨가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차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의 아버지 손웅정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도네시아 한 스포츠전문 매체는 지난달 16일(한국시간) "손흥민의 성공은 아버지의 헌신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웅정 씨는 손흥민이 14세가 될 때까지도 축구 팀에 보내지 않았다. 대신 기본기에 치중한 개인 훈련을 해왔다"고 말했다. 
 

손웅정은 "한국 축구 시스템은 승리에 집착하며 훈련이 과해 어린 나이의 친구들을 지치게 한다"며 아들 손흥민을 축구 학원에 보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해당 매체는 "손웅정 씨가 손흥민이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 팀에서 뛸 때도 희생을 마다하지 않았다"며
"독일에서 값싼 모텔에 머물러 손흥민이 팀 훈련에 합류하기 전 매일 몸풀기를 도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손흥민이 양발을 이용해 강력한 슛을 날릴 수 있는 이유는 손흥민의 기본기가 탄탄한 것"이라며 "아버지 손웅정 씨가 큰 영향을 끼쳤다"고 전했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