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연 "15살 연상 남편 김진근, 팩스로 러브레터 정성에 '심쿵'"…처음에 돈 많은 줄 '폭소'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9-10 10:01: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ㄴㄶㄶㄴㅇ.jpg
정애연 남편 김진근 /정애연 인스타그램
 

정애연이 남편 김진근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정애연이 15살 연상인 남편 김진근과의 첫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전했다.

정애연은 "첫 드라마를 찍었을 때 회식 자리에서 남편을 처음 봤다. 술에 만취한 상태여서 첫인상이 좋지만은 않았다. '뭐 저런 아저씨가 다 있어'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연애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정애연은 "오빠가 공을 너무 많이 들였다. 홍콩에서 첫 미니시리즈를 찍었는데 매일 팩스로 편지를 보냈다. 그러다 우리 엄마를 데리고 홍콩을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애연은 앞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김진근과 함께 출연해 당시 상황을 밝히기도 했다.

정애연은 "그때 남편이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셰프에게 미리 얘기를 해놔 디저트에 뭐라고 뭐라고 써주기까지 했는데, 내가 감동 받는 게 아니라 엄마가 눈에서 하트가 뿅뿅 나왔다. 그때까지만 해도 남편이 돈이 많은 줄 알았다. 그런데 결혼해서 알고 봤더니 다 빚내서 갔던 거더라"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한편 김진근, 정애연은 2009년 결혼한 뒤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