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페루]'슐츠 역전 결승골' 독일, 페루에 A매치 2-1 역전승…韓 패배 후 첫 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0 07:51: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41500031201.jpg
독일 페루. 독일은 10일(한국시간) 독일 진스하임의 라인 넥카 아레나에서 열린 칠레와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내줬지만 율리안 브란트의 동점 골과 니코 슐츠의 역전 결승 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낚았다.

'전차군단' 독일이 페루를 물리치고 A매치 승리를 거뒀다.

10일(한국시간) 독일 진스하임의 라인 넥카 아레나에서 열린 칠레와 친선경기에서 독일은 선제골을 내줬지만 율리안 브란트의 동점 골과 니코 슐츠의 역전 결승 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에 0-2 패배를 당한 독일은 지난 7일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개막전에서 프랑스와 0-0 무승부에 이어 A매치 3경기 만에 첫 승리를 했다.

독일은 브란트와 마르코 로이스, 티모 베르너를 공격 삼각편대를 내세워 페루 공략에 나섰고, 토니 크루스는 중원에서 경기를 조율했다.

이날 독일이 초반 공격 주도권을 잡았지만 선제골은 페루의 몫이었다.

페루는 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루이스 아드빈쿨라가 중앙으로 파고들며 강한 오른발 땅볼 슈팅으로 독일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선제골을 내준 독일은 거센 반격을 이어나갔다.

독일은 3분 후인 전반 25분 상대 위험지역에서 공을 가로챈 뒤 크루스가 오른쪽 골지역으로 파고든 브란트에게 패스했다. 브란트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칩슛으로 골문을 갈라 1-1로 균형을 맞췄다.

독일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에거 긴장을 늦추지 않았고, 경기 막판 역전 결승 골을 뽑았다.

주인공은 전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으로 페루의 문전을 두드렸던 슐츠였다.

슐츠는 후반 40분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챈 닐스 페테르센이 오른쪽으로 공을 빼주자 왼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공의 스피드가 없었지만, 상대 골키퍼가 공을 잡았다가 놓치는 실수가 겹치는 행운이 따랐다.

이어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까지 역전 골을 잘 지내며 페루를 2-1로 꺾고 승리를 확정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