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US 오픈]조코비치, 델 포트로 꺾고 남자단식 3번째 정상…샘프러스와 어깨 나란히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0 09:03: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43400031341.jpg
2018 us 오픈. 조코비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위·아르헨티나)에 3-0(6-3 7-6<7-4> 6-3)으로 완승했다. /AP=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6위·세르비아)가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 '2018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정상을 차지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조코비치는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위·아르헨티나)에 3-0(6-3 7-6<7-4> 6-3)으로 완승했다. 우승상금은 380만 달러(약 42억7천만원)다.

2011년과 2015년 이 대회 우승자인 조코비치는 3년 만에 패권을 되찾아오며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를 손에 거머쥐었다.

조코비치는 그간 부상과 부진 때문에 세계 20위권 밖으로 밀렸고, 절치부심해 출전했던 올해 호주오픈에서는 정현(23위·한국체대)의 거센 돌풍에 휘말려 16강에서 짐을 싸기도 했다.

올해 프랑스오픈 8강 진출로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한 조코비치는 10일 발표 예정인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에서 4위에 복귀할 전망이다.

이날 조코비치와 델 포트로의 상대전적은 15승 4패로 조코비치가 절대 우위를 지키게 됐다.

조코비치는 1세트 게임스코어 4-3으로 앞선 가운데 델 포트로 서비스 게임에서 0-40으로 끌려가다가 상대가 5연속 범실을 기록하면서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곧바로 서비스게임을 지켜 1세트를 6-3으로 가볍게 따냈다.

2세트 게임스코어 3-4 자신의 서브게임에서는 무려 8차례나 듀스로 열띤 공방을 펼친 끝에 게임을 지킨 뒤 타이브레이크에서야 간신히 세트를 따냈다.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간 조코비치는 3세트에서 1세트와 마찬가지로 4-3에서 브레이크한 뒤 서브게임을 지켜내며 승리를 확정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