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신탁사, 상반기 순이익 2천853억원 사상 최대치 기록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0 09:13: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내 부동산신탁회사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2천853억원을 기록,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7.6%나 증가한 수치로, 이들 회사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11개 부동산신탁사의 순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7.6% 증가한 2천853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별 평균 순이익은 259억원, 영업수익은 5천889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1.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수익 중 신탁보수는 3천782억원(64.2%), 그 가운데 토지신탁보수가 3천45억원으로 신탁보수의 80.5%를 차지했다.

또차입형 신탁보수는 2천206억원으로 9.4%, 관리형토지 신탁보수의 경우 839억원으로 56.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비용은 31.4% 늘어난 2천129억원, 판매비·관리비가 17.3% 늘고 부동산신탁회사의 임직원이 12.3% 증가했다.

또한 총자산은 4조1천36억원으로 4.1% 늘고, 총부채는 1조6천434억원으로 2.8% 증가했다.

이익잉여금 증가로 자기자본 역시 2조4천602억원으로 5.0%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부동산신탁회사 수탁고는 191조9천억원으로 지난해 말(178조5천억원)과 비교해 7.5%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탁회사의 고유자금이 투입되는 차입형 토지신탁은 부동산 경기악화 시 신탁회사의 재무건전성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관련 리스크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