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 하루 지나 보도

연합뉴스

입력 2018-09-10 09:19: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45000031441.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인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9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을 참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9일 평양 시내 김일성광장에서 진행한 열병식 소식을 하루가 지난 10일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9월 9일 혁명의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열병식 및 평양시 군중시위가 성대히 거행되었다"고 전했다.

라디오 매체인 중앙방송도 비슷한 시각에 열병식 개최 소식을 알렸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병식에 참석했다면서,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열광의 환호를 올리는 열병식 참가자들과 군중들에게 따뜻이 손 저어주시며 공화국창건 70돌을 맞는 전체 인민군 장병들과 인민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내시었다"고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를 비롯해 당과 정부의 간부들, 인민군 지휘성원들이 주석단과 주석단 특별석에 등단했다고 밝혔다.

또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 무함마드 압델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살바도르 발데스 메사 쿠바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 힐랄 알 힐랄 시리아 아랍사회부흥당 지역부비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주석단에 초대됐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 상무위원장의 경우 김 위원장과 함께 주석단에 나란히 나와 열병식을 지켜봤다. 김 위원장이 리 상무위원장과 주석단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 올리며 친선관계를 과시하는 모습도 외신을 통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전날 열병식에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연설했지만, 중앙통신은 연설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북한이 외신기자들까지 대거 초청한 가운데 열병식을 하고도 정작 자국 매체를 통해 당일 이를 보도하지 않은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조선중앙TV의 경우 김정은 체제 이후 치러진 대규모 열병식을 한 차례 제외하면 모두 생중계했다. 지난 2월 건군절 열병식 때는 오전 11시 30분부터 생중계 없이 행사를 치른 뒤 당일 오후 5시 반에 1시간 40여 분간 녹화·편집해 방송했다.

북한이 열병식에 ICBM을 포함해 전략미사일을 내보이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조차 하지 않은 데 이어 열병식 장면을 생중계하지 않은 것은 북미 협상 재개를 염두에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최대한 자극하지 않으려는 시도라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