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상승세로 서울 부동산시장 매도자 우위지수 2주 연속 '최고치'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0 09:45: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jpg
서울 부동산시장의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분위기 속에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유례없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단지 일대. /연합뉴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부동산시장의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분위기 속에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유례없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의 투기지역 지정 확대 등 조치에도 집값 하락보다는 상승기대가 높아, 매도자들이 매물을 내놓지 않거나 거둬들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 조사결과를 보면 9월 첫째 주 기준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71.6을 기록, 지난 2003년 7월 지수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매수우위지수는 부동산중개업체 3천600여 곳을 대상으로 주택 매도자와 매수자 가운데 어느 쪽이 많은지를 확인해 산출하는 지수로, 지수 범위는 0∼200이며 기준점인 100을 웃돌면 매수자가, 밑돌면 매도자가 시장에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지수가 높을수록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에 주택을 팔 수 있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형성된다.

매수우위지수는 8월 넷째 주 152.3으로 이전 최고 기록인 2006년 11월 첫째 주(157.4) 이후 12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어 8월 다섯째 주에 165.2를 기록하며 이전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9월 첫째 주에 2주 연속 최고치를 나타냈다.

서울 부동산시장의 매수우위지수는 2006년 150대까지 치솟은 이후 점점 떨어져 2012년에는 한 자릿수까지도 떨어졌다.

그 후 지난해와 올해 2∼4개월마다 간헐적으로 100을 넘어섰고, 올 7월 마지막 주부터 다시 기준점을 넘겨 불붙기 시작한 지수는 한 달 만에 최대 수치인 200 근처로 올라섰다.

지역별로는 강북 165.7, 강남 178.4로 각각 2008년 집계 시작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매도자 우위 시장이 됐다는 것은 매도자들이 집값이 더 올라갈 것으로 보고 매물 호가를 더 올리거나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는 의미"라며 "집값 상승을 기대하는 심리가 강해진 것"이라고 전했다.

대출규제, 투기지구 지정 확대 등 정부의 각종 대책에도 불구,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매수자들은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불안감에 시장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인된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이 나오면 집값이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오르는 현상이 반복되다 보니 '똘똘한 한 채'라는 인식이 강해졌다"면서 "그만큼 부동산시장이 과열 상태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부동산 과열과 관련 "일부 투기적 수요에 불안 심리가 편승한 것 같다"고 진단한 바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