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정은이 아니라 국민·기업에 선물 보따리 풀어야"

연합뉴스

입력 2018-09-10 10:45: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과 관련해 "김정은이 아니라 국민과 기업에 선물 보따리를 풀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 실정에 허덕이는 문재인정권이 판문점선언 비준안을 일방적으로 들이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 선물 보따리를 둘러야 할 타이밍도 아니고, 서두를 이유도 없다"며 "문재인정권이 서둘러야 할 일은 김정은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 현실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만큼 문재인정권이 제출해야 하는 것은 비준안이 아니라 경제회생안"이라며 "초등학교나 국·공립 어린이집 하나 지으려고 해도 절차가 까다로운데 천문학적인 재정 추계가 뒷받침돼야 할 비준안을 날치기 처리해달라고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신규택지 후보지 공개 논란과 관련해 "소속 의원이 개발업자와 유착된 의혹은 없는지 혹은 다분히 의도적으로 정보를 유출한 것은 아닌지 폭넓은 의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정권과 집권당이 오늘까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검찰에 고발해 신속하게 국민적인 의혹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