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무직 노조간부 비위 수사 등 군포시의회 市청소행정 행감 질타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복임 의원
10일 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의 부조리한 청소행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성복임 시의원. /군포시의회 제공

군포시 환경공무직노동조합 소속 간부가 공적 비용을 임의로 유용(8월 3일자 8면 보도)한 것과 관련, 10일 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를 비롯해 시 청소행정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성복임 의원은 이날 열린 행감특별위원회 경제환경국 감사에서 '환경공무직 정년퇴직예정자에게 지원된 해외연수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환경미화원 정년퇴직예정자에 대해 부부동반의 경우에만 해외여행 경비를 지원토록 돼 있는 단체협약 규정과 달리 부부동반이 아닌 경우에도 시에서 경비를 지원한 5건의 사례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규정을 위반한 시 예산 집행이 노조위원장의 여행경비 착복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여행경비를 착복했다가 적발되면 반납하는 식의 어이없는 행위가 되풀이 됐다"며 "청소행정과는 그동안 환경공무직 노조에 대해 묵인과 비호로 일관, 노조위원장이 경찰 조사를 받는 사태까지 이르게 됐다"고 질타했다.

성 의원은 이외에도 환경미화원 채용 공정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며 "청소행정에 관한 잘못된 관행을 철저히 조사해 바로잡힌 시스템을 정립하라"고 주문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