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대의 품앗이人(K-Pumassian)]22년 활동 자타공인 봉사왕 정운란씨

'2만 3738시간' 지역 누비며 행복한 헌신

김재영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2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운란 전 대한적십자사 고양 원당봉사회 회장
'봉사는 즐겁고 재미나고 행복하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는 고양시 봉사왕 정운란 전 대한적십자사 고양 원당봉사회 회장.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장나눔·재난구호·출소자 지원 등
하루도 쉬지 않고 소외 계층 찾아가
스포츠마사지등 자격증 7~8개 취득도


2018091001000662700032462
"언제 어디서든지 봉사를 하면 즐겁고, 재미있고, 행복해집니다."

지역 내 소외된 계층 발굴에서 지원까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활동을 펼쳐온 정운란(61) 전 대한적십자사 고양 원당봉사회 회장의 남다른 이웃사랑 정신이 지역사회에서 귀감이 되고 있다.

공인 봉사시간만해도 6월 말 현재 2만3천738시간을 기록중인 정 전 회장은 올해로 22년째 지역사회 봉사활동에 나서면서 고양시 봉사왕으로 주위로부터 존경받고 있다.

정 전 회장은 지난 1994년 고양시 마두동으로 전입 후 아들이 다니는 고교에서 학교운영위원회 활동이 계기로 1996년 대한적십자사 고양 원당봉사회에 입회하면서 본격적인 봉사활동에 나섰다.

정 전 회장의 봉사활동은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만큼 20년 넘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쌀과 밑반찬 조리 및 전달, 사랑의 김장나눔, 연탄 배달, 주거 개선 지원 등 계속되고 있다.

특히 원당봉사회 주관의 '희망풍차 결연세대'를 결성, 지역 내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매월 2~3차례 대한적십자사 구호물품 전달과 어려운 이웃에 말벗이 되어 주는 등 하루도 쉬지 않고 소외계층을 돕는데 땀을 흘리고 있다.

또한 장애인시설인 '사랑의 집'과 '사랑의 동산'은 정 전 회장이 지금도 매월 한차례 점심 자원봉사와 시설에 쌀과 보일러 기름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따뜻한 사랑을 전하고 있다.

정 전 회장의 봉사활동은 재난구호, 아동 및 청소년 지원, 다문화가족 지원, 북한 이탈주민(새터민) 정착 지원,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출소자 사회복귀 지원, 어린이 성범죄 및 유괴 예방 활동과 이라크 전재민 돕기 자선걷기대회 등 지역사회와 연계된 모든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그는 보다 전문적이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싶은 생각에 미술심리치료 자격증, 노인 상담사, 스포츠마사지, 응급처치법 등 공인 자격증만 7~8개를 보유하며 맞춤형 봉사를 펼치고 있다.

소록도에서 묵묵히 자원봉사하는 분들의 모습을 보고 봉사의 꿈을 가졌다는 정 전 회장은 "자원봉사에 나서기 전 좋아했던 골프와 볼링, 수영 등을 다 접을 정도로 봉사는 즐겁고 재미있고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건강이 허락하는 한 봉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