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행감서 '공금 빼돌린 환경노조위원장' 문제 지적

황성규 기자

입력 2018-09-10 16:49: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75100032951.jpg
군포시의회 성복임(군포2동·대야동) 의원이 10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조리한 청소행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군포시의회 제공

군포시 환경공무직노동조합 소속 간부가 공적 비용을 임의로 유용(8월 3일자 8면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10일 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를 비롯해 청소행정에 관한 다양한 지적이 나왔다.

이날 열린 제233회 군포시의회 행감특별위원회 경제환경국 감사에서 성복임(군포2동·대야동) 의원은 환경공무직 정년퇴직예정자에게 지원된 해외연수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환경미화원 정년퇴직예정자에 대해 부부동반의 경우에만 해외여행 경비를 지원하도록 돼 있는 단체협약 규정과 달리 부부동반이 아닌 경우에도 시에서 경비를 지원한 5건의 사례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규정을 위반한 시의 예산 집행이 노조위원장의 착복으로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여행경비를 착복했다가 적발되면 반납하는 식의 어이없는 행위가 되풀이됐다"며 "청소행정과는 그동안 환경공무직 노조에 대해 묵인과 비호로 일관해 그 결과 노조위원장이 경찰 조사를 받는 사태에까지 이르렀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성 의원은 환경미화원 채용 과정의 공정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1차 실기에서 17점으로 고득점을 받은 13명 중 1명만 최종 합격했을 뿐, 나머지는 실기에서 최하위 10점을 받았음에도 2차 면접에서 만점을 받아 합격했다"며 "환경미화원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체력인데, 면접을 통해 1차 실기점수를 무력화하는 채용 방식을 지속한 건 특정인을 합격시키기 위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청소행정에 관한 잘못된 관행을 철저히 조사하고 바로잡힌 시스템을 정립하라"고 주문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