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소방서, 메르스 의심환자 전용구급차 이용 당부 감염예방 총력

추가 감염 막도록 설계된 음압구급차 2017년 배치돼 관리·운용 중

김규식 기자

입력 2018-09-10 16:02: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81400033351.jpg
분당소방서가 메리스 추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2017년부터 관리, 운용 중인 음압구급차./분당소방서 제공

분당소방서가 관내 메르스 환자 발생에 따라 음압구급차 운용, 메르스 대응요령 교육 등 감염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추가 감염을 막도록 설계된 음압구급차는 운전요원의 감염을 막기 위해 환자실을 완전 밀폐하고 환자실 내부 공기 필터링 시스템을 갖춘 질병 확산 방지용 구급차량이다.

경기도에 분당·의왕·파주소방서에 3대가 배치됐으며, 분당소방서는 2017년에 배치돼 관리·운용 중이다.

중동지역 방문 후 메르스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119에 신고해 대중교통 대신 전용구급차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김오년 서장은 "메르스 예방을 위해 수시로 손을 씻을 것과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장소에 갈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