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18 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in 매향리 축제 성료

김학석 기자

입력 2018-09-10 17:20: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001000691600034131.jpg

화성시가 주최한 '2018 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in 매향리' 축제가 성황리에 끝났다. 시민의 실질적 참여를 목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화성시민을 비롯해 5천여명의 사람들이 참여했다.

올해 축제는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를 주제로 시민단체를 비롯 화성시 예술인들을 주축으로 구성됐으며, 사전등록을 통해 '매향리 캠핑촌', '평화걷기대회' 등을 기획하여 시민들이 원하는 방식로 참여가 가능하게 구성됐다.

축제를 기획한 화성시 관계자는 "그 동안의 축제가 주최와 관객이 나눠지는 행사 중심 축제였다면 매향리 축제는 그런 구분이 없는 행사라며, 축제 장소에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신에 맞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에 걸맞게 축제에는 자작시 발표를 비롯 개인 그림 전시회 등도 함께 열렸으며, 전투비행장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자체 행사로 대형 연을 날리고, 연만들기 체험부스를 운영했다.

이번 축제를 총괄한 박민철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앞으로 매향리 평화 축제는 시민사회가 주도하는 축제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축제는 화성시민이 하나라는 의식을 재확인하는 소중한 열매를 남겼다"고 말했다.

한편, '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in 매향리'는 2015년 미공군 쿠니사격장 폐쇄 10주년을 기념하는 매향리 평화예술제를 시작으로 평화를 염원하는 화성시의 상징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