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교류 거점·바이오 클러스터 육성 '길찾기'

인천시, 인천공항·송도 활성화 용역 추진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인천국제공항'과 '송도국제도시 바이오 클러스터'를 활용해 경제를 활성화하고 도시 위상을 높이는 방안을 찾기로 했다.

인천시 항공과는 '인천공항 대북 교류거점 육성 방안 수립 용역'을 준비하고 있다.

내년도 본예산에서 용역비(3억원)를 확보해 10개월 동안 진행하겠다는 것이 인천시 계획이다.

인천시는 이 용역을 통해 인천공항을 대북 교류 환승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세부사업을 발굴한다.

또 인천공항을 대북 교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데 필요한 법령·제도와 절차를 검토한다. 인천공항을 대북 교류 거점으로 활용할 때 발생하는 남북의 경제적·사회적 효과도 분석한다.

인천시는 용역 계획서에서 "지금까지 남북 교류 거점 공항은 김포공항이었다"며 "북한이 세계와 교류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거점공항(인천공항) 지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인천공항의 전문성을 북한 공항시설 개·보수 및 운영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 북한의 거점공항인 베이징공항과 경쟁해 인천공항을 환승 거점화하는 전략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계획하고 있다.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이 입주해 있는 송도 4·5공구 바이오 클러스터와 송도 11공구에 조성할 바이오 클러스터를 연계해 바이오산업의 유기적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용역이다.

인천경제청은 학술용역심의위원회 심의, 예산(1억5천만원) 확보 등을 거쳐 내년 4월 용역을 시작할 계획이다. 연구용역 주요 내용은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SWOT 분석 및 비전 수립 ▲잠재 수요 분석 ▲산업 영역 설정 및 추진과제 발굴 ▲앵커시설 유치 전략 수립 ▲중장기 발전 방안 마련 등이다.

인천경제청은 "11공구 글로벌 앵커시설 유치,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하기 위한 자료로 연구용역 결과물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