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선물 구매도 '얼리버드족' 등장

박연신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형마트 고객들 소비패턴 변화
대량구입 비용절감 사전예약
롯데마트 등 작년比 높은 성장률


607879
/아이클릭아트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소비 패턴이 변하고 있다.

폭우·폭염·태풍 등의 이상 기후로 인한 지출비 상승을 우려한 고객들이 사전 예약 시스템을 활용한 알뜰 구매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4일까지 한 달여 간 실시한 추석 선물세트 사전 판매에서 지난해 동기(8월11일~9월14일) 대비 14%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이상기후 등으로 폭등한 과일 선물세트 매출은 전년대비 9.3% 증가하는 등 전체 추석 선물세트 매출에 큰 비중을 차지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8월 10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한 '추석 선물세트 사전 판매'에서 청과 분야의 사전 예약률이 지난해 대비 46%로 증가하는 등 큰 성장세를 기록했고, 현대백화점도 비슷한 기간 진행한 '2018 추석 선물세트 예약 할인전'에서 전년보다 21.9% 신장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참조기의 어획량이 감소해 굴비 가격이 15~20% 올랐지만, 봄철 참조기 조황이 좋았던 시기에 매입량을 예년보다 늘려 '봄굴비 선물세트'의 가격 상승폭을 5~8%로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차원의 사전 구매도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내 한 중소기업 인사·총무팀에 근무하는 임모(38·여)씨는 "사내 직원들에게 나눠줄 추석 선물세트를 백화점 사전 예약 시스템을 통해 구매했다"면서 "사전예약으로 대량 구매한 결과 지난해보다 선물 지출비를 최대 20% 이상 절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최고 온도 경신과 태풍 솔릭, 폭우 등으로 인해 제주와 남부지역의 농가에서 연이어 발생한 낙과 피해와 생육 부진이 발생했다"며 "공급에 차질을 빚게 될 것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추석 연휴 시기를 피해 미리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박연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