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민관합동기구 구성… 일상접촉자까지 집중 관리

정부·17개시도·질본 대책 논의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와 경기도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정부는 10일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국민의 불안감 해소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의사와 약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경기도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도내 '일상접촉자' 106명에 대해서도 집중관리 중이다.

이 때문에 도는 106명의 주거지별로 보건소 직원이 1대 1 전담관리하고 하루 2차례 이상 전화 모니터링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 등을 확인중인 상황이다.

한편 이날 기준으로 전국의 밀접접촉자는 21명, 일상접촉자는 417명으로 분류된다. 이들 중 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였던 4명의 접촉자는 1차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또 발열, 기침 등의 증상으로 의심환자로 분류됐던 영국인 여성(24)도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최종 퇴원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