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택지개발 최초 유출자… 경기도 파견 국토부 공무원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9-1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道, 1차 자체 조사한 결과 발표
신창현 의원에 SNS로 전달 확인
"사안 중요성 알지못했다" 해명
국토부, 도청서 감사에 착수

경기도내 8곳에 '미니신도시'급 개발이 추진되는 점이 '자료 유출 논란'으로 번진 가운데(9월10일자 4면 보도) 해당 정보의 최초 유출자는 경기도에 파견된 국토교통부 공무원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10일 김용 대변인 명의의 입장 자료를 통해 "경기도가 1차로 자체 조사한 결과 올해 4월 23일부로 경기도에 파견돼있는 국토부 소속 직원이 8월 말께 신창현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 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택지개발 추진 계획을 공개한 신창현(의왕·과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 지도부 측에 경기도청 공무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았다고 소명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즉각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한 후 자체 조사를 진행했다.

해당 공무원은 "자료의 중요성에 대해선 알지 못했고,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국토부와 도, LH, 경기도시공사 등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해 택지개발 후보지 자료를 받았고, 2~3일 후 이를 보내달라는 신 의원 측의 연락에 후보지 리스트만 사진으로 한 장 촬영해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무원은 도청이 진행한 자체 조사 과정에서도 이같이 소명하는 한편 신 의원을 전혀 알지 못한다는 점 등도 함께 밝혔다.

이 공무원이 국토부 소속인 만큼 징계 여부 등은 국토부가 결정하게 된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부터 도청에서 자료 유출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한편 정치권의 공세도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11일 신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데 이어 12일에는 긴급 현안 질의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역시 정호진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소속 정당과 진영을 떠나 국회 차원에서 관련 경위를 조사하고 합당한 조처가 이뤄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