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베트남 해운물류시장 진출

박상일 기자

발행일 2018-09-1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M상선 베트남
SM상선-비나라인 MOU 체결식에서 SM상선 김칠봉 사장(앞줄 왼쪽)이 비나라인 레 꽝 주웅 부사장과 협약서를 교환한 후 악수하고 있다. 뒷줄 가운데에서 SM그룹 우오현 회장(왼쪽)과 레 안 선 비나라인 회장이 축하 박수를 보내고 있다. /SM그룹 제공

국영선사 비나라인과 '맞손'
글로벌 컨테이너 사업 협력

SM그룹 계열사인 SM상선(대표·김칠봉)이 베트남 1위 국영선사인 비나라인과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베트남 해운물류시장 공략에 나섰다.

SM상선은 지난 10일 오후(현지시간) 비나라인 본사가 소재한 베트남 하노이 오션파크 빌딩에서 비나라인과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SM상선과 비나라인은 한국·베트남 양국은 물론 글로벌 컨테이너 해운 사업 공동개발 및 운영에 공동 협력해 양사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또 양 사는 필요 노선에 선복 교환을 진행하고, SM상선의 한국-베트남-태국 노선(이하 VTX노선)에 비나라인이 공동 운항자로 참여한다.

SM상선은 비나라인의 한국 시장 육성과 대리점 설립을 지원한다.

우오현 회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고, 양사 공동 화주개발을 위한 협력과 신시장 개척 등 글로벌 해운산업의 첨병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SM상선이 비나라인과 실질적이고 전략적인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