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아무리 미친세상이라도 난 무죄" 故 백남기 유족 명예훼손 혐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18:38: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si_20180911173645_v.jpg
윤서인. /윤서인SNS

 

11일 경찰의 물대포 진압으로 투병하다 숨진 백남기 농민의 유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웹툰작가 윤서인씨와 김세의 전 MBC기자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윤씨는 재판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내 만화는 진실이다. 선고에서 무죄가 될 것을 확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윤씨와 김씨의 결심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들은 2016년 10월 백씨가 위독한 상황인데도 그 딸이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그림과 글을 인터넷 사이트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자유경제원 인터넷 사이트에 연재하던 한컷만화 '자유원샷' 111화에서 "아버지는 중환자실 침대에, 나는 휴양지 리조트 썬베드에"라는 내용을 다뤘다.

윤씨는 최후 진술에서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한다"고 항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