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보급형 모델은 '아이폰 XC', 699달러 추정… 아이폰XS 공개 'D-2'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11 00:55: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32900035791.jpg
아이폰 보급형 모델은 '아이폰 XC', 699달러 추정. 아이폰XS 공개 'D-2'. /연합뉴스=IT매체 더 버지 홈페이지 캡처

애플의 엔트리 모델(저가 보급형)의 이름이 '아이폰XC'로 추정된다고 IT매체 더 버지가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12일 오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의 언팩 이벤트 '게더 라운드'(Gather Round)를 열고, 아이폰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연다. 애플워치 4와 신형 아이패드 프로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 IT 매체는 지난해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으로 출시된 아이폰 X의 뒤를 잇는 승계 모델을 아이폰 XS, 이보다 더 큰 대화면 모델을 아이폰 XS 맥스로 추측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 6부터 유지해온 대화면 모델의 '플러스' 네이밍을 버릴 것이 확실시된다.

아이폰 XS는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아이폰 XS 맥스는 6.5인치 OLED 패널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untitled-37.jpg
아이폰 보급형 모델은 '아이폰 XC', 699달러 추정. 아이폰XS 공개 'D-2'. 사진은 애플 신형 아이폰 공개 초청장. /애플

아이폰 신작 3종 중 유일하게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쓰는 엔트리 모델은 '아이폰 9' 또는 'XC'로 불릴 것이라고 예측된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 XC의 가격을 699달러(약 78만9천 원)로 추정했다. 앞서 아이폰 저가모델 가격도 700달러 후반대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많이 나왔다.

아이폰 XS는 900달러대 후반, 아이폰 XS 맥스는 1천달러대 후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색상은 아이폰 XC 레드, 화이트, 블루로 알려졌다.

아이폰 XC에는 통신사(캐리어)를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듀얼 심(SIM) 슬롯을 장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iOS 12, Watch OS 5, tvOS 12 등 새로운 운영 체제 발표 시기를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무선 충전 패드인 '에어파워'의 공개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