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무역긴장 지속·기술주 회복에 상승 출발… 다우 0.38% ↑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01:04: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33100035801.jpg
뉴욕증시, 무역긴장 속에도 기술주 회복에 상승 출발. 다우 0.38%↑. 10일 오전 9시 41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7.88포인트(0.38%) 상승한 26,014.42에 거래됐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19포인트(0.46%) 오른 2,884.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19포인트(0.26%) 상승한 7,922.73에 거래됐다. /AP=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0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충돌 가능성을 주시하는 와중에도 기술주 주가 회복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41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7.88포인트(0.38%) 상승한 26,014.42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19포인트(0.46%) 상승한 2,884.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19포인트(0.26%) 높은 7,922.73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국의 대중국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 무역 관련 이슈에 주목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주 중국산 제품 2천670억 달러어치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됐다고 위협했다.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 

또 대중국 관세로 경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 애플이나 포드 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으로 생산 기반을 옮기라고 압박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시 반드시 대응조치를 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양국의 긴장감이 팽팽하지만,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등 실체적인 위험 요인은 아직 현실화하지 않은 만큼 시장도 큰 불안을 노출하지는 않고 있다.

다만, 지난주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던 주요 기술주가 이날 개장 전부터 회복세를 보이며 주가 반등에 도움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극우 정당 출신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가 유로존의 재정준칙을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해 밝히면서 국채금리가 빠르게 하락하는 등 이탈리아 시장이 안정된 점도 투자 심리 개선에 도움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개장전 거래에서는 테슬라 주가가 3% 이상 올랐다. 아마존 주가도 개장전 0.8%가량 상승했다. 반면 애플 주가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개장 직후에는 1%가량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개장 전에는 주요 지표 발표가 없었다. 개장 이후에는 8월 고용추세지수와 7월 소비자신용이 발표된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의 연설도 예정됐다.

유럽 주요국 주가는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61%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74% 상승한 68.23달러에, 브렌트유는 0.90% 상승한 77.52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8.4% 반영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