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항공·택배·상품권·자동차 견인 피해주의보 발령"… 피해구제 건수 30% 증가

박주우 기자

입력 2018-09-11 09:02: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추석을 앞두고 항공과 택배, 상품권, 자동차 견인 분야 등에 소비자 피해 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추석 연휴가 있는 9월과 10월 사이 관련 분야의 소비자 상담과 피해구제 접수 건수가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11일 밝혔다.

실제로 소비자원에 접수된 관련 피해 구제 건수는 최근 3년 동안 30% 이상 늘었다.

대표적인 소비자 피해 사례로는 ▲ 항공권 취소 시 과다한 수수료 요구 및 운송과정에서 위탁수하물 파손 ▲ 택배 물품 파손 및 분실 ▲ 주문한 상품권 미배송·배송지연 ▲ 과도한 자동차 견인 요금 청구 등이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피해 예방을 위해서 취소 수수료나 운송비 등 약관을 꼼꼼히 보고 택배 물량이 증가하는 추석에는 1주일 이상 충분한 시간을 두고 배송 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또, 자동차 견인 시에는 보험 특약에 포함된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고 어려우면, 반드시 견인 사업자가 요구하는 금액을 확인한 뒤 견인에 동의하라고 조언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