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관련 고충안 처리·상담… 강화군 '납세자 보호관제' 운영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8-09-12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강화군은 지방세 납세자의 권리보호와 고충해결을 위해 '납세자 보호관' 제도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납세자 보호관은 지방세 관련 고충 민원의 처리와 세무상담, 세무조사, 체납처분 등 권리보호요청에 관한 사항, 징수유예, 납부기한연장 등에 관한 사항, 세무조사기간 연장과 연기 등에 관한 상담과 고충 민원업무를 전담해 준다.

특히, 군은 지방세 민원고충 해결사 역할을 할 납세자 보호관이 납세자의 입장에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세무부서가 아닌 기획감사실에 배치, 실질적인 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납세자 보호관 제도를 통해 납세자 권익보호와 지방세 과세의 신뢰도 향상을 기대한다"며 "군민이 지방세로 인한 억울함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납세자의 권리를 최대한 보호하는 제도를 운영하겠다"고 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