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다양한 민·관협의체로 현안 해결"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9-12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전갈등·교통개선·상권활성화
기관-주민 소통 '상생방안' 찾기

지역별·현안별 위원회설치 운영
내달중 조례 제정안 군의회 제출


인천 옹진군이 지역 주요 현안과 관련한 기관·주민과 소통하고, 상생방안을 찾기 위한 각종 민·관 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옹진군은 지자체, 주민,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현안별 상생위원회를 설치하는 근거를 마련하는 가칭 '옹진군 지역상생 협력에 관한 기본조례 제정안'을 수립해 다음 달 중 옹진군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옹진군에는 영흥화력발전소와 지역주민 간 갈등, 해상·육상교통 개선, 지역 상권 활성화 등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풀기 어려운 현안이 산적해 있다.

중앙정부, 공기업, 민간영역 등이 복잡하게 얽혀 서로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현안들이 많기 때문이다. 옹진군, 주민, 관계기관이 협력해 서로 발전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는 게 조례 제정을 추진하는 목적이다.

조례안에는 기관, 주민과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지역별·현안별 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옹진군은 첫 민·관 협의체로 빠르면 이달 중 가칭 '옹진군 발전소 주변 지역상생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발전소 주변 상생위원회를 통해 ▲발전기금 조성 ▲발전소 주변 환경개선 ▲신재생에너지 설치·운영 ▲매립장 토지사용계획 ▲영흥면 주민 일자리 창출 등 상생방안을 논의한다는 구상이다.

위원회는 옹진군수가 위원장을 맡고 지자체, 군의회, 영흥화력발전소, 환경·에너지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주민 등이 참여할 방침이다. 공식적인 위원회 운영은 지역 상생 조례 제정 이후가 될 전망이다.

옹진군은 앞으로도 해상·육상교통, 유통·지역상권 등 다양한 분야의 상생위원회 설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군과 주민, 관계기관이 서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갈등을 해소하고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자는 취지"라며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과 특수한 현안을 해결하는 협치의 장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