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도 생활임금 12% 인상…9천420원 확정

이윤희 기자

입력 2018-09-11 11:2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광주시가 2019년도 생활임금을 법정 최저임금인 8천350원 보다 12.8% 인상된 9천420원으로 확정했다.

시는 지난 10일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시 재정여건, 2019년 최저임금 상승률 등을 고려해 올해 생활임금인 8천490원 보다 930원 증가한 9천420원으로 결정했다. 이번에 확정된 생활임금액은 2019년 1월 1일부터 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267명에게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이 저임금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민간영역에도 생활임금이 확대 적용돼 시민 모두가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임금이란 법정 최저임금과는 별개로 근로자 가족의 생활안정과 인간다운 삶을 위한 임금으로 지자체에서 정한 임금이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