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靑, 방북 요청 전 세심하게 사전동의 구했어야"

"野, 한반도 평화 위해 대승적 협력 우선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8-09-11 11:37: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49900036901.jpg
정의당 이정미 대표(왼쪽 두번째)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청와대가 국회 및 여야 정당에 3차 남북정상회담 동행 방북을 요청한 것과 관련, "더 세심하고 적극적인 사전동의 과정이 필요했다"고 11일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단과 제 정당 대표의 동행 방북이 초유의 일인 만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번 제안 과정에서 충분한 사전조율이 필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청와대는 지금이라도 긴밀히 국회를 설득하고, 이번 방북에서 입법부의 위상과 역할을 분명히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회의장단의 참여를 거듭 요청하고, 그것이 어렵다면 문희상 국회의장의 동의 아래 국회를 대표하는 분의 참여로 이후 국회회담 추진을 논의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야당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의지를 언제까지 의심만 할 것이 아니라 직접 대화하고 확인하는 과정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의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대승적인 협력을 우선해야 한다"면서 "참여를 거부한 야당들은 지금이라도 전향적 판단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