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무수석, 손학규 찾아 평양회담 동행 재차 요청… 孫 거절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13:18: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57500037251.jpg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동행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예방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협조를 요청했다.

전날 청와대 초청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던 손 대표는 이날도 동행할 수 없다는 의사를 명확히 했다.

한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손 대표를 만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하게 된 취지와 배경을 설명해 드렸지만, 손 대표께서는 어제 나왔듯 이번에는 참석하기 어렵다, 아쉽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손 대표도 기자들에게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나라의 체통을 생각할 때 국회의장과 당 대표들이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거부 의사를 전달했음을 밝혔다.

손 대표는 특히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초청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전화를 받고 안가겠다고 해서 끝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임종석 실장이 나와서 발표한 것은 예의에 어긋난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다만 "정상회담은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깊이 있게 협의해 비핵화의 길을 열어가는 구체적인 노력을 하는 것이지 잔치를 하거나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며 "평화와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이야기를 주고받기 바라고 성공한 정상회담이 되기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 수석은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했지만 일부에서만 참석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참석하겠다는 당을 배제할 수는 없으니 모시고 가는 쪽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