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애 "주민등록 이전문제 물의 일으켜 송구, 투기·학군 목적으로 옮긴 적 없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13:32: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59200037291.jpg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 제출요구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1일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해 "주민등록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주민등록 이전으로) 사적인 이득을 취한 일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법관 업무를 하고 자녀 3명을 양육하다 보니 친정 부모님께 상당 부분을 의존했고, 그러다 보니 어머니가 저의 주민등록을 관리했다"며 "어머니가 하시는 일이어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 저의 불찰이다"라고 말했다.

또 "2007년 저와 아들의 주민등록을 친정으로 이전했는데, 당시 사춘기였던 큰 애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을 하지 못했다"며 "아들은 방학 기간 외가에 있었고 저도 친정에 자주 갔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다만 "(투기 목적으로) 주민등록을 옮긴 적은 없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심을 풀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자녀들을 좋은 학군에 보내기 위해 주소를 이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서초동에서 마포나 송파로 (주소를) 옮겼기 때문에 학군 때문에 옮길 이유는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자는 아파트 거래 과정에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하고 8차례 위장전입 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