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경기도 주관 '기업SOS대상 평가'서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오경택 기자

입력 2018-09-11 13:46: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59500037311.jpg
정동균(왼쪽) 양평군수가 관내 한 중소기업을 방문, 기업경영 애로사항 등을 듣고 있다. /양평군 제공

양평군이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2017년도 기업SOS 대상평가'에서 3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11일 군에 따르면 군은 2017년 경기신보, 경기도경제과학원, 경기도중소기업육성기금, (재)경기도 테크노파크 등에 3억8천200만원을 출연, 중소기업 기술개발 등을 위한 사업을 지원했다.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 군 자체사업 10건에도 사업비 2억2천800만원과 도비지원 사업 6건에 사업비 2억원을 확보하는 등 16건 환경개선 사업비 4억2천800만을 지원, 기업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근로환경, 작업환경을 개선해 생산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기업 판로확대 지원에 자체예산 3천만원을 확보하고 관내 기업제품 홍보책자를 제작해 본청, 사업소, 읍·면 및 유관기관뿐만 아니라, 유통사업체에도 관내 중소기업 생산품의 우선 구매를 요청하여 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했고, 해외전시회 참가업체 지원을 통하여 해외판로확대를 지원했다.

또한 '양평군 기업인 한마음 워크샵'을 통해 관내 중소기업인들의 상호협력을 도모하고, 경기중소벤처기업청 등 중앙 및 경기도의 지원사업 설명회와 군수와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 등 찾아가는 기업애로 해결에 노력을 기울였다.

군의 기업애로 해결의 노력으로 2017년에는 공장등록율이 전년대비 23%로 도내 1위를 기록해고, 경기도의 3% 증가율을 월등히 상회하는 등 획기적인 기업증가세로 이어져 2015년 2월 92개이던 공장이 9월 현재 135개소로 40여개의 공장이 이전 또는 신규 설립됐다.

정동균 군수는 "각종 규제로 인해 기업하기 어려웠던 우리 양평이 매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신규사업을 발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했고, 최근에는 세븐브로이 양평과 본프레쉬 등 중소기업이 100여억원을 투자해 양평으로 이전했다. 이는 기업하기 좋은 양평으로 발돋음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한도전 4행시를 지어 '무조건 도와주자. 한없이 도와주자, 도와달라고 하기 전에 도와주자, 전부 도와주자'처럼 앞으로도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 기업SOS 대상 평가'결과에 따라 양평군은 우수상 표창과 함께 시상금 450만원을 경기도로부터 받게됐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