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끝내기 홈런' 최지만 "실제로 벌어졌다"… 감독 "엄청난 홈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14:48: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69900037741.jpg
최지만(27·템파베이 레이스)이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 9회 말에 투런 홈런을 치고 환호하며 기뻐하고 있다. 이날 최지만은 4-5로 뒤진 9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좌완 마무리 브래드 핸드의 시속 151㎞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탬파베이는 3번 지명타자 최지만의 개인 첫 끝내기 홈런 덕에 6-5로 역전승을 거두며 구단 최다 홈경기 연승(12연승) 신기록도 세웠다. /세인트피터즈버그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첫 끝내기 홈런을 터뜨린 소감을 밝혔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 4-5로 뒤진 9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좌완 마무리 브래드 핸드의 시속 151㎞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6-5 역전승을 만든 끝내기 홈런이었다.

경기 뒤 최지만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내 생애 처음으로 친 끝내기 홈런이다"라며 "타석에 들어서기 전 '기회가 주어지면 팀에 승리를 안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그 일이 벌어졌다. 정말 엄청난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경기 전까지 최지만은 좌투수를 상대로 20타수 1안타에 그쳤다. 메이저리그에서 친 홈런 14개는 모두 우투수를 상대로 뽑았다.

그러나 개인 통산 15번째이자, 시즌 8번째,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은 좌완 마무리 핸드를 상대로 쳤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최지만이 엄청난 홈런을 쳤다. 의미 있고 기분 좋은 승리"라고 최지만을 칭찬했다.

2010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최지만은 2015년 시즌 종료 뒤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이적했고, 2016년 룰5 드래프트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 입단했다.

2016년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2017년을 뉴욕 양키스에서 보냈고, 2018시즌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개막을 맞았다.

6월 11일 트레이드로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은 최지만은 탬파베이에서 점점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최지만의 올 시즌 성적은 49경기 타율 0.275(153타수 42안타), 8홈런, 27타점이다. 탬파베이에서의 성적은 37경기 타율 0.285(123타수 35안타), 6홈런, 22타점으로 시즌 성적보다 훨씬 좋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